항공 좌석 보유 기간 짧아져 추가 수익 어려워
업무 과중 이중고…콜업무로 이탈하는 직원도

여행사들은 대량 모객을 위한 채널로 홈쇼핑을 활용한다. 하지만 항공사들이 홈쇼핑용 항공좌석에 대해 갈수록 까다로운 규정을 적용하고 있어 여행사들의 시름이 깊다 / 픽사베이
여행사들은 대량 모객을 위한 채널로 홈쇼핑을 활용한다. 하지만 항공사들이 홈쇼핑용 항공좌석에 대해 갈수록 까다로운 규정을 적용하고 있어 여행사들의 시름이 깊다 / 픽사베이

항공사들이 홈쇼핑용 항공좌석에 대해 갈수록 까다로운 잣대를 들이대고 있어 여행사들의 시름이 깊다. 

주요 여행사에 따르면, 최근 단거리 홈쇼핑 여행상품을 중심으로 항공사들이 기존보다 빡빡한 조건으로 항공좌석을 공급하고 있다. 미판매 좌석 회수 시기를 앞당긴 게 대표적이다. 개별 여행 수요가 빠르게 확대되면서 항공사들이 자체 판매를 위해 조기 회수에 나선 것이다. 이 여파로 홈쇼핑에서 소진하지 못한 좌석은 일반적으로 2주 안에 회수된다. 경쟁력 있는 홈쇼핑용 항공 요금으로 프로모션까지 진행했던 코로나19 이전과는 사뭇 다른 분위기다. 여행사로서는 추가 수익을 내기 어렵게 된 셈이다. A여행사 관계자는 “여행사 입장에서는 상대적으로 저렴한  홈쇼핑용 항공요금을 사용할 수 있는 기간이 줄어 들어 부담일 수밖에 없다”라고 말했다.<iframe class="teads-resize" title="teads-resize" style="box-sizing: inherit; width: 814.033px; height: 0px !important; min-height: 0px !important; border-width: initial !important; border-style: none !important; margin: 0px !important; padding: 0px !important; display: block !important;"><iframe>

광고
<iframe allow="autoplay; attribution-reporting 'src' https://cm.teads.tv" scrolling="no" title="vpaid-ui" frameborder="0" style="box-sizing: inherit; display: block; margin: 0px !important; padding: 0px !important; width: 814px !important; height: 508px !important; border-width: 0px !important; border-style: initial !important; overflow: hidden !important; float: none !important; max-height: 508px !important;"><iframe>

발권 기한도 짧아졌다. 여행업계 관계자에 따르면 항공사들은 일주일에 두 번 정도 전체 여행사를 대상으로 홈쇼핑 상품 모객 현황을 확인한다. 모객이 많은 날은 선발권 조건을 걸기도 한다. 이때에도 미발권 좌석은 회수되기 때문에 가급적 발권을 앞당겨야 하지만 쉽지만은 않다. 고객을 설득해야 하는 여행사에게도, 미리 항공권을 발권해야 하는 여행객에게도 상당한 부담으로 작용하기 때문이다. B여행사 관계자는 “여행 두 달 전에 발권해야 하는 경우도 있는데, 두 달 후 예상치 못한 변수가 생길 경우 위약금을 물 수밖에 없기 때문에 아예 여행을 취소하는 경우도 있다”라고 설명했다.

홈쇼핑 업무 증가로 인한 여행사 직원의 이탈도 골칫거리다. 과도한 콜업무로 담당 직원이 그만두면서 상급 직원의 업무까지 차질을 빚는 등 이중고도 겪고 있다. B여행사 관계자는 “홈쇼핑 콜수가 많이 나와도 힘들다”라며 “방송에서 경품을 걸고 콜을 늘려도 전환율이 낮고, 콜센터처럼 하루종일 전화만 하고 있어야 하는 현실에 실망해 그만두는 경우가 많다”라고 토로했다.

하지만 홈쇼핑을 대체할 만한 다른 채널이 마땅치 않아 여행사들은 낮은 전환율과 강화된 항공사 규정에도 홈쇼핑의 굴레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 실제로 최근 홈쇼핑 황금 시간대인 주말 저녁은 이미 여러 여행사의 이런저런 여행상품으로 꽉 차 있다. 대량 모객을 위해 홈쇼핑에 의존하고, 콜수를 높이기 위한 가격 경쟁도 마다하지 않는 현실에는 변함이 없는 셈이다.

C여행사 관계자는 “홈쇼핑은 성패가 뚜렷한 마케팅 중 하나로 단기적으로 모객을 유치하는 데 도움은 되지만, 큰 수익을 기대하기는 힘들다”라며 “내년에는 홈쇼핑을 최소화하고, 네이버 라이브 쇼핑, 쓱닷컴 등 다양한 커머스와 협업해 신규 타깃을 공략하고, 자체 채널도 강화할 계획”이라고 전했다.